기사 메일전송
관악구, 민관 협력으로 더욱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현
  • 이다인 기자
  • 등록 2024-07-08 10:10:01
기사수정
  • 관악구 생활밀착형 민간 기관과의 협력으로 복지사각지대 상시 발굴체계 강화
  •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와 복지통장 등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역량 강화 교육 나서
  • 지난 25일 복지사각지대 발굴, 고독사 예방 위해 한전 MCS와 복지사각지대 발굴 업무협약 체결

1인가구 증가, 고령화, 경제력 약화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사회적으로 고립되는 위기가구가 증가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각종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행정력만으로는 위기가구 발굴에 한계가 있어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에서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대응책을 펼치고 있다.

 

관악구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역량강화 교육

관악구가 위기가구 상시발굴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 내 민간자원을 활용해 다양한 인적 안전망을 구축하고, 관악의 특색에 맞게 위기가구 발굴과 지원에 나섰다.

 

먼저, 구는 지난달 26일 명예사회복지공무원과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 총 110명을 선정해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교육은 동네에서 활동하는 복지통장 뿐만 아니라 전월세 계약 단계부터 실거주 위기가구를 중점, 발굴할 수 있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 임원과 회원이 함께해 더 큰 의의가 있다.

 

실제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악구지회는 관악구와 위기가구 발굴 협약을 맺은 이후 827개소가 관련 현판을 설치하고, 공인중개서 320명이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되어 위기가구 40가구를 발굴해 복지 지원을 연계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또한, 구는 지난 달 25일 생활밀착형 기관인 한전MCS 관악동작지점과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고독사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는 전기검침, 안전점검 종사자가 매달 관할구역 가구의 전기 사용 내역 점검을 위해 가가호호 가구를 방문하기 때문에 ▲전기요금 체납 ▲단전 ▲갑작스러운 위기발생 가구 등 다양한 위험 상황에 놓인 지역 내 취약계층을 더욱 빠르게 발견해 신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우리동네돌봄단 ▲안녕살피미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다양한 지역 내 다양한 민관 협력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고, 네트워크 교육과 사례관리 실무 교육 등을 실시해 인적자원의 역량 제고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라며,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더욱 꼼꼼히 살펴 모든 구민이 행복한 복지 도시 관악 만들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0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